[Weekender] Metaverse 기술은 건강 관리를 문앞에 가져옵니다.

사람들은 Lucy Bus 안에서 가상 현실 감각 헤드셋으로 몰입형 게임을 합니다. (Looxid 연구소)

한국의 의료 분야는 메타버스와 그 핵심 기술인 가상 현실과 인공 지능의 부상으로 물리적 장벽을 허물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 2년 동안 대부분의 오프라인 상호 작용이 제한되면서 궁극적으로 사람들이 서로 상호 작용하고 실제 활동과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공유 가상 공간을 구상하는 메타버스 기술이 전면에 등장했습니다.

신체 접촉이나 사람과 사람의 교류가 필요한 기존의 헬스케어 분야와 달리 첨단 기술을 접목한 헬스케어 스타트업은 진단의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현지 스타트업 Looxid Labs는 AI 및 VR 기술을 사용하여 치매 및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인지 장애의 조기 징후를 감지하는 의료 평가 및 훈련 시스템인 Lucy를 개발했습니다.

회사는 지난 10월부터 노인들의 인지능력을 검사할 수 있는 모바일 진단센터 루시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VR 감각 헤드셋을 사용하여 몰입형 인지 게임을 하는 헤드셋은 뇌파와 같은 행동 및 신경 생리학적 반응을 검토하여 작업 기억, 주의 수준 및 공간 지각을 측정할 수 있습니다.

VR 센서리 헤드셋은 또한 노인의 인지 장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훈련 모드를 제공합니다.

루시 버스(Looxid Labs)

루시 버스(Looxid Labs)

“루시는 주로 50세 이상의 사람들에게 사용됩니다. 루시버스는 시골에 거주하며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는 노인들을 위해 방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룩시드랩스 관계자는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루시 헤드셋은 서울과 부산 등 46곳에서 사용되며 대부분 지역 치매센터와 노인복지관 등이다. 1월에 Lucy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건강 및 웰빙 부문 혁신상을 수상했습니다.

의료 종사자 교육에도 메타버스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의료 메타버스 시뮬레이션 플랫폼 개발 전문 기업인 뉴베이스(Newbase)는 의료 분야에서 일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보다 실감나는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VR 감각 헤드셋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여 이 회사는 환자의 의식 수준을 측정하는 데 사용되는 임상 척도인 Glasgow Coma Scale을 확인하고 사례를 분류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과 같은 시뮬레이션을 제공합니다. 그들의 임상 상태에 따라 치료 및 관리 서비스를 받습니다.

뉴베이스의 가상 의료 교육 플랫폼 NurseBase(뉴베이스) 화면 캡처

뉴베이스의 가상 의료 교육 플랫폼 NurseBase(뉴베이스) 화면 캡처

Newbase의 다른 프로그램은 야심 찬 의료진에게 주사 투여, 위생 관리를 연습하고 보호 장비를 올바르게 착용하고 제거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회사에 따르면 시뮬레이션은 플레이어의 결정에 따라 즉각적인 피드백을 제공하므로 보다 실제적인 훈련 기회를 제공합니다. 사용자는 시험 중 실제 환자의 안전이나 개인 정보 보호 문제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으며 시뮬레이션은 일회용 의료 자원의 양을 줄인다고 덧붙였다.

의료 시뮬레이션 플랫폼은 서울여자간호대학, 순천대학교 등 전국 405개 기관에서 활용됐다. 뉴베이스는 지난주 시리즈A 투자로 4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의료 훈련은 차치하고, 메타버스 기술은 일반 대중에게 심폐소생술이나 CPR과 같은 평범하지만 중요한 의료 절차에 대해 가르치는 데에도 사용될 수 있습니다.

테트라시그넘은 인공지능(AI)과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심폐소생술 교육을 사용자가 착용하는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와 CPR 더미와 연결하는 디지털 키오스크인 메타 CPR 1.0으로 제공한다. 회사에 따르면이 프로그램은 CPR 수행 방법에 대한 정확한 평가 및 데이터 분석을 제공하므로 CPR 수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테트라시그넘 관계자는 코리아헤럴드에 “영국과 미국의 의료기관과 임상을 진행한 만큼 해외 시장 진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회사는 어린이를 위한 심폐소생술 플랫폼과 대규모 심폐소생술 교육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국립소방학교에서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마네킹으로 심폐소생술 훈련을 받고 있는 학생 소방관.  (테트라 시그넘)

국립소방학교에서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마네킹으로 심폐소생술 훈련을 받고 있는 학생 소방관. (테트라 시그넘)

“현재 메타 CPR 1.0은 성인을 위한 CPR입니다. 그러나 다른 국가에서는 젊은 부부에게 어린이를 위한 CPR을 올바르게 수행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데 관심을 보였습니다. 현재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는 1:1 교육만 가능하기 때문에 한국 경찰과 소방당국은 우리 솔루션으로 더 많은 훈련생을 교육할 수 있는 방안을 요청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키오스크나 헤드마운트 디스플레이가 필요 없는 심폐소생술 솔루션을 개발해 언제 어디서나 교육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재용 한국메타버스연구원장은 “하지만 메타버스 기술이 헬스케어 분야의 가능성을 확대하기 위해 활용되고 있는 것은 진단과 의학교육에만 국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홈 트레이닝은 메타버스를 통해 할 수 있습니다. VR 기기를 사용하여 집에서 러닝머신에서 달리고 공유 가상 공간에서 친구들과 운동할 수 있습니다. 운동 효과가 더 좋을 것입니다. 메타버스와 헬스케어 산업은 서로에게 이익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1월 메타버스 부문을 포함한 원격산업 스타트업 300개를 지원하기 위해 총 45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특히, 보건복지부는 메타버스 의료교육 및 임상플랫폼을 보유한 기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비대면 의료기기 및 체외진단 개발업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의료 기기.

간형우 기자(hwkan@heraldcorp.com)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