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ual History of Korea] 해전은 Adm을 정의합니다. 영웅 이순신

아담의 동상입니다. 이순신은 진도와 전남 본토를 잇는 진도대교를 지키고 있다. 사진 © 강형원

전쟁은 언제나 인간이 만든 재앙입니다. 임진왜란으로 알려진 임진왜란(1592-1598), 용의 해인 1592년에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조선 시대의 한국은 일본이 부족했던 우수한 전함과 장전식 대포, 몇 발의 화약을 빠르게 발사할 수 있는 대형 무기를 보유하고 있었지만 임진왜란 당시의 상비군은 2,000명 남짓에 불과했다. .

고려 왕국의 발명가이자 기술자인 최무순(1325-1395)은 한국 해안 지역 사회를 습격하는 일본 해적에 성공적으로 사용된 대형 총구 장전 대포를 개발했습니다.

1392년 조선을 건국한 고려의 영웅 이성계는 1380년 남해안에서 일본 해적의 침략을 진압함으로써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1350년부터 1389년까지 일본 해적들의 빈번한 공격은 부분적으로 1336년부터 1392년까지 난보쿠초라고 불리는 약 60년 동안 계속되는 내전 기간 동안 일본에서 중앙집권적 통치가 이루어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제국의 왕좌의 두 줄은 합법성을 위해 싸웠습니다.

선조(1552-1608)가 즉위할 무렵에는 인구의 상당 부분이 상류층 집안의 노예였기 때문에 병역을 할 수 없었다.

1592년 조선은 1년에 3개월씩 4번씩 약 2,000명의 현역병을 보유하고 있었고, 1년 내내 약 8,000명의 군인이 있었다. 노예와 엘리트는 군 복무를 하지 않아 생계를 잠시 쉬어야 하는 농민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안겨주었다.

전남 완도군 고금면 충무사에 있는 사찰이다.  이순신.  사진 © 강형원

전남 완도군 고금면 충무사에 있는 사찰이다. 이순신. 사진 © 강형원

1567년부터 시작된 선조 초기에 군복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부족하여 지배 엘리트들 사이에서 값비싼 수군을 해산하자는 제안이 있었습니다.

일본군의 침략은 1467년에 시작된 거의 끊임없는 내전인 “전국시대”라고 불리는 일본에서 100년에 걸친 내전의 산물이었습니다.

1592년 5월 일본이 한국을 침공했을 때, 일본군은 아마도 동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구경의 군사 전투기를 구성했을 것입니다.

예상대로 일본군은 5월 23일 부산에 상륙한 지 20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전쟁에 대한 조선 정부의 접근 방식은 침략이 발생할 경우 전투력을 구성하기 위해 유능한 사람들을 모으는 것이었습니다. 훈련을 받지 않은 농부들은 임시군으로 뭉쳐 16만 명의 일본군을 상대할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한국의 남해안 앞바다에는 한국 해군이 이순신을 데리고 있었다.

전투로 단련된 광고. 1587년과 1588년에 북방의 침략자들로부터 나라를 성공적으로 방어한 이(1545-1598)는 46세의 나이로 1591년에 서남해안에서 조선해군을 지휘하게 된 지 얼마 되지 않았다.

이순신은 오늘날의 프리모르스키 지방, 러시아와 한국의 국경에 있는 두만강 삼각주에 있는 여진 침략자들로부터 섬 녹툰도를 되찾았다고 인정받았습니다. 녹툰도는 한국의 참여 없이 1860년 청나라에 의해 러시아에 양도되었다.

이순신이 남해안에 도착하자 가장 먼저 지시한 것 중 하나는 길이 35m의 거북선을 개조·개량하고, 140.3톤급 빠르고 튼튼한 전함 건조였다. 길이 32.16m, 최대 140명을 태울 수 있는 판옥선.

전남 완도군 고금면 충무사에 있는 사찰이다.  이순신.  사진 © 강형원

동시대 그림 ‘장양공정토시전부호도’는 여진군이 벌을 받는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Adm. 당시 하급 장교 이순신이 현장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강형원

거북선은 강력한 대포를 탑재하고 적 함선에 접근하여 대포를 발사하여 파괴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거북선은 금속판과 날카로운 금속 못으로 완전히 덮여 있어 적의 선원이 승선하는 것을 막았습니다.

이순신은 1592년 6월 14일 선조에게 직접 보낸 서한에서 이렇게 썼다. 그 앞에는 용의 머리를 얹고 입에서는 대포를 쏘고 등에는 쇠못을 박았다. 우리는 내부에서 밖을 볼 수 있지만 사람들은 외부에서 내부를 볼 수 없습니다. 수백 척의 적 함선에 돌진해 대포를 쏠 수 있습니다.”

판옥선 전함은 20문의 장전식 대포를 탑재한 동아시아에서 한국의 오랜 해양 지배력의 산물이었습니다.

고려(918-1392) 시대의 포구 기술은 세종대왕(1397-1450) 시대에 상당한 업그레이드와 개선을 거쳤습니다.

30kg의 대장군전 발사체를 발사할 수 있는 길이 1.3m, 구경 130mm의 대포인 천자총통, 철제 머리와 지느러미가 달린 로켓 모양의 대형 화살 등을 약 1,400m 거리까지 20개까지 발사했다. 판옥선 전함 각각에 대해 op.

천자총통 대포도 거북선에 탑재되어 많은 일본 군함을 격침시킨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한 거북선의 용머리에는 지름 30mm의 금속구를 30발 발사할 수 있는 대포인 현자총통이 장착되어 있었다.

10월 명량해전에서 이순신은 1597년 15월 25일 판옥선 전함 13척으로 한반도 남서쪽 진도에서 일본 해군과 교전해 일본 군함 330여 척을 격파했다.

실제로, 이순신은 일본과의 전쟁 중 23번의 해전 중 한 번도 패한 적이 없으며 이는 세계 해전 역사상 유례가 없는 기록입니다.

10월 명량해전에서  25, 1597, Adm.  이순신은 13척의 판옥선 전함으로 일본 해군과 한국 남서쪽 진도 인근에서 싸워 330여 척의 일본 군함을 파괴했다.  사진 © 강형원

10월 명량해전에서 25, 1597, Adm. 이순신은 13척의 판옥선 전함으로 일본 해군과 한국 남서쪽 진도 인근에서 싸워 330여 척의 일본 군함을 파괴했다. 사진 © 강형원

조선 전함에는 100mm 구경의 16.5kg 장군전 발사체와 길이 1m 정도의 대포 몇 개가 배치되었습니다.

일본 선박은 수적으로 더 많았지만 전투에서는 그다지 강력하지 않았습니다. 일본 군함은 한국 군함만큼 견고하게 건조되지 않았으며 적함을 타고 전투 중인 일본군처럼 최대 4문의 대포만 선호했습니다.

이순신은 훈장을 받은 해병대장으로 조선 궁정 안에서 수많은 적들과 싸웠다.

이순신의 업적을 부러워하던 정치인들은 그를 여러 혐의로 고발했고, 그로 인해 여러 차례 투옥과 고문을 당했다.

이순신은 자신의 ‘난중일기’ 또는 ‘장군의 전쟁일기’에 감옥에서 복역하면서 받은 상처의 극심한 고통을 기록했다. 이순신’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됐다.

모든 역경에도 불구하고 Yi는 역사상 가장 훈장을 많이 받은 해군 사령관이 되었습니다. 조선의 쌀바구니인 전남도를 일제의 침략으로부터 지켜내고 평양을 지나 북조선과 전국을 휩쓴 일본군의 군수품을 차단했다. 임진왜란 7년.

By 강형원 (hyungwonkang@gmail.com)

한국계 미국인 사진기자이자 칼럼니스트인 강형원은 현재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영상과 글로 후대에 기록하고 있다. — 에드.

코리아헤럴드(khnews@heraldcorp.com)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