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사상 최대의 무역적자를 겪으면서 적기 제기

세종 — 한국은 지난달 원자재 수입 가격 폭등과 상대적으로 낮은 수출 증가율로 인해 사상 최대의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성장.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8월 수입은 661억4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2% 증가한 반면 수출은 566억7000만달러로 6.6% 증가에 그쳤다.

이로 인해 무역적자는 94억7000만 달러로 1956년 관련 데이터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대 규모다.

무역수지는 3월 1억 82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한 후 4월 24억7000만 달러, 5월 16억 달러, 6월 24억8000만 달러, 7월 48억 달러로 5개월 연속 적자를 유지했다.

2007년 12월부터 2008년 4월까지 5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은 14년 만에 처음이다.

8월 원유 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44.7%, 천연 가스는 27.1%, 석탄은 16.8% 급증했다. 이는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과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정상화 과정에서 에너지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다.

또 국가 산업생산의 핵심 중간 품목인 반도체 수입도 26.1% 늘었다.

대조적으로, 한국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컴퓨터 및 이동 통신 장치에 대한 글로벌 수요 둔화로 인해 아웃바운드 출하량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하지 못했습니다.

핵심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7.8% 감소했다. 석유화학제품은 11.7%, 이동통신기기는 20.7%, 컴퓨터는 30%, 가전제품은 8.6%, 선박은 25.8% 하락했다.

석유 제품의 아웃바운드 출하량은 113%, 자동차는 35.9%, 2차 전지는 35.7%, 자동차 부품은 14.5%, 철강은 2.8%로 긍정적인 성장을 보였습니다.

목적지별로는 중국으로의 수출이 5.4%, 중남미가 4.1%,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몰도바, 벨로루시, 러시아를 포함한 독립 국가 연합이 10.6% 감소했습니다.

동남아국가연합(ASEAN)은 21.7%, 미국은 13.7%, EU는 7.3%, 일본은 2.2%, 인도는 27.1%, 중동은 7.8% 증가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같은 불리한 조건에도 불구하고 우리 수출은 22개월 연속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567억 달러의 수출액이 8월 중 최대 규모”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국제 반도체 가격 하락, 중국 경제 회복 지연, 지속되는 높은 에너지 가격 등 경제에 대한 몇 가지 하방 위험을 꼽았습니다.

한편, 한국은행 수정 데이터에 따르면 4~6분기 한국 경제는 1~3월 대비 0.7%, 전년 동기 대비 2.9% 성장해 7월에 발표된 사전 추정치와 일치했다.

2.9% 증가한 소비자 지출은 성장을 뒷받침했으며 정부 지출과 시설 및 건설 투자는 각각 0.7%, 0.5% 및 0.2% 증가했습니다. 수출은 화학 및 금속 제품에 대한 수요 부진으로 3.1% 감소했습니다. 수입은 원유와 천연가스에 힘입어 3.1% 감소했다.

무역에 의존하는 경제가 더 높은 가격뿐만 아니라 빠르게 하락하는 통화와 싸우면서 최신 데이터가 나왔습니다. 원화가 미국 달러에 대해 약 13년 만에 최저치에 머물면서 가계와 제조업체에 수입품이 더 비싸게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더 높은 에너지 수입 비용으로 수출 이익을 상쇄하고 있습니다.

중앙은행은 이미 5월에 발표된 2.7%의 이전 추정치에서 올해의 성장률 전망을 2.6%로 낮추면서 경제 생산량 감소를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2.6% 목표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하면서 전망을 다시 낮출 여지는 없습니다.

한은 고위 관계자는 “3·4분기 경제성장률이 0.1~0.2%라는 점을 감안하면 목표는 충분히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된 불확실성과 긴축 정책에 대한 세계적인 돌진이 여전히 성장을 탈선할 위험이 있다고 이 관리는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저성장과 높은 물가의 결합인 스태그플레이션에 직면할 것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한국은행 총재가 밝혔습니다. 성장 둔화는 한국만의 일이 아니라고 말하는 이창영.

이승만은 2023년 성장률 목표치를 언급하며 “2.1% 성장은 글로벌 동종업계에 비해 그렇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만은 올해 2월 1차 목표인 2.5%를 발표한 이후 성장률 목표를 두 번이나 수정했다.

최고 은행가는 현재 우선 순위는 거의 24년 만에 최고에 가까운 국내 인플레이션을 의미 있게 완화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말 동안 이승만은 와이오밍에서 열린 연례 잭슨홀 회의에서 글로벌 중앙은행 총재들과 합류해 차입 비용 인상을 촉구했다. 가격은 내년 초까지 매년 5~6%씩 인상될 수 있으며 이를 억제하기 위해 더 높은 금리가 뒷받침될 것이라고 이 회장은 말했다.

약화되는 도전에서 얻은 것과 관련하여 이승만은 경제가 어떤 정면돌파에도 대처할 수 있는 강력한 외환 보유고를 가지고 있다고 확신했습니다. 그는 경제가 1990년대 아시아 금융 위기나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재현하는 것에 가깝지 않다고 말했다. 안전자산인 달러 확보를 위한 글로벌 러쉬가 원화 약세를 촉발했다. 정부는 필요한 경우 통화의 하락을 저지하기 위해 개입할 것이라고 이승만은 덧붙였다.

원화는 목요일 역내 시장에서 미국 달러 대비 13년 만에 최저치인 1355.1원으로 하락하여 경제의 위험 신호로 여겨지는 주요 임계값인 1,300원을 넘었습니다. 정부가 올해 4차례 발표한 개입 경고는 시장을 진정시키는 데 별 소용이 없었다. 달러로 환산한 한국의 외환보유고는 3월부터 6월까지 234억 달러 감소했다.

By 김연세, 최시영
(kys@heraldcorp.com) (siyoungchoi@herald.corp)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