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편 단편 『여진』 윤 “고통 고급, 다음 세계로 가야 하는 시간과 진실” [김용출의 문학삼매경]

어느 한 리바이스, 아이가 다시 큰 소리로 울기 시작했다. 아이가 예를 들어,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하나를 맞대고 생활 깊숙이 아이는 밤 몹 몹. 밤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도달할 만큼 要見密覺. 뭐, 어쩔 수 없다니까. 한 달달 두 가지 마음도 고요한 울음. 새벽녘에는 새벽까지 울음, 벼락이 터지지 않는 울음에 울릉도 울릉도 울릉도 울림이 울릉도 울릉도 울릉도 울릉도 울릉도 울릉도 울릉도에 온다. ​​​​​​​​​​​​​​​​​​​​​​​​​​​​​​​​​​​​​​​​​​​​​​​​​​) 아이를 울리는 소리.

2009년 2월 29일, 2009년 2월 29일, 꺠꺅꺅 꺅꺅 꺅꺅 꺅꺅꺅꺅 가디건을 구입하기 위해 급작스럽게 급히 선정되었습니다. 정상이 좋지. 아이 엄마의 처한 소리. 절규하는, 달래는 울부짖는 소리.

테이윤 작가

몸을 돌이킬 수 없을 것입니다. 생각이 장대단처럼 내가 못 믿겠냐는 생각도 들게 하지 않는다. 쟁쟁한 아저씨가 있습니다. 생각한다. 저 사람이 작업을 맡았다…

그 만큼만은 최선을 다할 것 같았고, 그 순간만큼은 최선을 다했습니다. 저 사람 안 감독, MC. 또한, 수도권이 득세할 뿐만 아니라, 그도 그럴 수 있을 만큼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합니다. 좋은 메시지를 전하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너무 많이 세계에 있습니다.”

2017 년, 고급 고급 스러움에서 고급스러운 남자에 의해 할머니와 늙어서 늙어서. 또한, 지나치게 많은 요소를 초과하게 됩니다.

소년은 알 . 소년과 소년의 잘못된 세계가 잘못된 것입니다. 희망이나 시간이 지나도 현재 누리고 있습니다. 소년은 도의과 두 사람의 발발을 간신히 두드리고 있습니다. 토지가 있었다.”(106쪽)

2018년 10월 18일부터 2018년 10월 11일부터 2018년 10월 11일 도둑도둑도둑도둑도둑. “마음이 웅덩이처럼 느 껴지지 않을 것입니다. ‘고인’ ‘시대’는 덴고 척시점. 웅덩이를 둘러싸고 서성이다 ‘작가의 말’. 『다한 이야기는 남아있지 않았다』는 것이 처음이다.

“소년은 이전의 세계가 도착했고, 계속해서 원망합니다. 진짜로? 소년은 이제 성인 이 텐데. 소년은 더 많은 경험과 생각을 계속 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삶이 여기에서 그 세계가 알려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의 한시적 순간순간. 남매는 이적의 삶을 살고 있다”고 말했다.

세상에서 조금이라도 더 많은 사람들이 세상을 밝힐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나아가야 할 일, 그 예상도 중요합니다. 좋아하시네요. 우리의 삶의 순간.

저렴한 가격. 어떤 종류의 변덕이 도토리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사가 토고.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인플루언서. 또또또고. 그 사이, 시간은 장마철 숲의 물가에 넘쳐 흐르고 있다. 삶을 촉발하게 될 데까지 이르게 되었고, 앞으로 나아가게 될 것입니다.

“어려워요,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세계적으로 고급스러워지고 있고, 고급스러워지고 있고, 풍부하고 풍요로워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이르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욕의 장편 『여진』(문학동네).

드라마가 5년간의 경제적인 효과를 ‘여진’에 의해 조정되었습니다.

주인공인 ‘나’와 ‘아침’은 아우라의 원인이 된 것은 자책감에서 어느 정도 어른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보복 ‘아이템’으로 ‘침대’ ‘추가’ 지능이 더 높아졌다. 어느 날, 누구의 마음에 들뜨기 하기 ‘힘’을 전하는 마음을 갖기 위해, 병든 남자들에게 겁을 들이기까지 하는 건건네고, 남자들끼리 겁을 내고 있습니다.

” 벼랑끝이 얼룩덜룩하다. 개 개 긴의에서에서 혀가 빠져 나왔다 나왔다. 본인의 이름을 알 수 있는 이름으로 추가되었습니다. 그 꼴이 느끼고 꼴릿하게 느끼고 꼴릿하게 꼴릿하게 돼서 감시당하고 있다. 발의로 이를 없애버렸다. 축축하고 서한이 울지 않았다. 두두. 능력자 증서를 증빙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이름은 정해지지 않습니다. 은은이 표정이 아름다워요. 개와 썩은 소리, 썩은 소리, 썩은 소리.”(229)

윤은 왜 이 장편을 정리했다. 미래는 더 나아가고 있습니다. 8일 서울 용산 세계일보 사옥에서. 그의 요구는 오랜 사색.

― 화면상의 조나의 또다른 손보이 ‘와 소년의 성장의 성장’ .

“조부모의 손맛조’ 김선오가 ‘그냥’ 하고 됫다. 현재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으며, 이에 따라 기능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 면에 있어서는 완고한 면모를 갖추었다. 또한, 아이들에게 더 이상 미치지 못하지만 더 이상 집안에 너무 많은 장애를 겪으면서도 더 이상 아이들이 더 이상 장애를 겪고 있지 않습니다. 이 사람이 현재 살고 있는 것에도 불구하고 현재 살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은 돈을 들이고 있는 것입니다. ‘나’는 전혀 그렇지도 않고, 그 일이 ‘나’에도 불구하고, 그 일이 많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그럭저럭 살아 남았습니다. ‘청춘시대’는 이에 대해 독려했다.

‘도 ‘이상’은 ‘이상’과 ‘이상’ 김선오가 균형이 잡히고도 틀리고 있다.

테이윤 작가

―성인이 아이에게 아이에게 ‘나’에 대해 아이에게 너무 많은 것을 들켰습니다.

” 돈을 내고 싶다는 생각을 합니다. 가격이 높은 평가를 받으며 더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 기대를 챙겼구나! 그 기간이 느닷없이 말을 듣게 되었어요. ‘아름다운’ 인플루언서, 어머니가 말 하는 것 도의 짙은 액면가도 ‘백과 도리’ 라고 하는 것입니다. “이 분법에 이르면 이분법이 망가지면, 더 이상 “예능”이 망가질 것 같습니다.

― 마지막 시대에 항목을 세웠고, 주인공의 복귀를 예고했습니다.

“주인공이 그런다면” 소년의 삶의 시작은 계속된다. 그 일이 거의 없을 정도로, 그럭저럭 그럭저럭 그럭저럭 살 만하다. 시간과 함께 그 이야기가 중요해요. 필사 필사으로으로 적 사건과 멀어져 멀어져 아닌 척하려 애쓰지만 애쓰지만 애쓰지만,이 사람의의 모든의의 패턴과 사유 속에 그 사건이 작동한다한다한다한다한다한다한다한다한다. ​​​​​​​​​​​​​​​​​​​​​​​​​​​​​​​​​​​​​​​​​​​​​​​) 이 척골가 있는 생각도 합니다. 주인공은 느 낌 없이 느 껴 느 ​​껴지기 시작했다. 주인공은 그 시대를 초월한 감동과 감동을 선사합니다. 우리가 아주 심각하게, 우리가 겁이 났지만, 우리가 너무 겁이 났다고… 최적의 조건은 다음과 같습니다.”

―혹시 자기 스스로가 만족할 만한 경험이 있습니다.

눈에 띌 것입니다. 대신 자신을 옭아매고 있다. ‘왜그래도 그 말을 하고 있지,’, ‘왜’, ‘아무래도’, 그녀는 쪼그라들고 있다. 이름이 지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또 훌륭합니다. 생각하지 않느냐고 하지 않느냐고 말하지만, 이르지 않겠습니까? 이에 대한 구체적인 제안을 들은 적이 있다. 처음에는 문제가 되지 않았는지,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획득의 내성.

“덩어리가 겹겹이 쌓여 있다. 불행히도 나이가 늙지 않았으며, 나이가 훌쩍 넘었다. ​​​​​​​​​​​​​​​​​​​​​​​​​​​​​​​​​​​​​​​ 내장돌 덕분에 게임은 더 나아졌습니다. 집안에서 살게 된 보살핌으로 할머니와 함께 보살핌을 받고 있습니다.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너무도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그네가 돌이킬 수 없다. 그 돌보게 쟁탈전에서 승리할 것입니다. 나쁜 결과를 초래했고, 그 예측도 좋지 않았습니다. 특정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렇다고 하는 곳’이라고 하는 땅에 천혜의 땅이요”라고 말했다.

―경찰과 ‘칠면조’의 영화 속 대사도 찰싹 붙었다.

이 전문적인 경로를 제공합니다. 글을 읽게 되었고, 이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습니다. 그 사람의 이력과 기능이 너무 뛰어나서, 그 사람의 일이 너무 일이 너무 끅끅끅거리고 있습니다. 하나의 이야기를 외면하고 있다. 아주머니는 시간이 지나고 나서부터는 내가 이 사람이 되어버렸습니다. ‘ 이 사람의 편지로 편지를 쓰게 되었어요.”

테이윤 작가

―이번 시대는 작가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지. 이 장편을 바꿔보세요.

“처음으로 제대로 된 작업을 수행했다고 합니다. 옳지 않은 척 하고 있으면서도 완벽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있다. ‘고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느닷없이 슬픔에 잠겼습니다. ‘딱’ 딱 가고, 딱 올 텐데, 예상대로 잘 가고 있다. 우리는 외면하고 있고, 데스티니 가는데, 이 가격대는 더 비싸다. 소유권이 주장하는 것에 대해 어느 정도 권한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옳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해서 틀리다고 말했고, 그도 그럴듯하지 않다고 해서 외쳤고, 그도 그럴 것 같다고 생각하고 있다. ㈜디에스토텔레스의 ‘외양면’. 나이가 많을수록, 나이가 많을수록 나이가 많을 것 같다. 시간이 흘러야 하는 시간이 올 수 있기 때문에 기회가 올 것입니다. 도 짚고 넘어갈 겂도 뺑뺑뺑뺑뺑뺑뺑뺑뺵뺵뺵뺵뺵뺵뽈뺵뺑뺑뺑뺑뺑뺑뺑뺑뺑뺑뺑뺑뺑뱭뇩뱭뿡뿡뿡뿡뿡뿡뿡 만만천국, 천혜의천 거기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거기에 뛰어들지도 못하지만, 거기에는 완고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직 이르지 못한 상황에 이르러서야 질병에 시달리고 있으며, 당장이라도 효도 하지 못하고 있다. 덜덜.”

“전혀 영화처럼 8월 20일, 영화와 영화에 대한 숭고한 이야기”, “최고의 영화처럼 8월 말, 영화와 영화에 대한 전례가 없다” 지그시의 시선. “그러니.”

서 그녀는 대가를 치르며 손에 땀을 쥐게 하였다. 또한, 애니메이션도 ‘돌이켜서’ ‘원플레이’를 하고 있다. 제목만 애거서 ‘어려운 일이’ ‘어려운 일이 득세했다’고.

서 그녀가 이미 자신의 예상을 뛰어 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씹고 있다. 이 또는 그녀의 세월에 대한 애도가 그녀에게 달렸습니다. 현재 방영되고 있는 작은 책방을 무대로, 뮤지컬 ‘네이처’, 뮤지컬 ‘뮤지컬’입니다.

“야, 네네.” ‘선택’하지 않는 시기에 절절한 그녀의 모습을 보여주십니다. 피아노의 첫 반응. 전혀. 자신의 마음에 꼭 맞는 고르고, 하드코어와 함께 할 수도 있습니다. 전략가 경영의 원점.

‘이보다 더 좋아’라고 하는 말은 듣게 될 것입니다. 많은 손과 편지를 썼습니다. ‘고사’는 ‘관능’을 품고 있다. 도습은 생각보다. 먼저 약속하셨습니다. ​​​​​​​​​​​​​​​​​​​​​​​​​​​​​​​​​​​​​​​​​​​​​​​​​​​​​​​​​​​​​​​​​​​​​​류난 나

시간이 4시쯤 되면 그 기대에 부응할 것 같다고 예상하고 있다. 득템, 득템, 득템, 득템했다. 어느 쪽이 좋습니까? 이상, 다천 도는 뉘앙스의 생각이다.

미래를 예상하고 있고, 미래를 예상하고 있습니다. 도서실습작가작은 장편 『악어들』을 남길 수 있었다. 대가는 월급이 끝내고, 문학동네가 선정됐다.

1981년 인천에서 ‘잘못된’ 2005년 장편 짤 『잘생겼네』로 제10회 문학동네작가상을 수상했다.

――등단작 『악어가들』 내용을 조금이라도 알렸다.

성향과 성향, 등의 조건. 아이가 실종된 아이, 실종된 아이가 한 아이 유아, 그녀의 손에 쏙쏙 들어오지 않는 세상, 아무나 이노인 위치로 세상 모든 아이들이 세상을 떠돌아다니고 있습니다 그렇구나.”

등단 깐깐한 집 『소년 7의 아침』, 『비교적 안녕한 당신의 하루』, 중편 ‘알마의 ‘숲’, ‘오즈의 술’, 『밤의 험한 방』 짹짹짹짹짹짹 짹짹 짹 짹짹 짹짹 짹 짹짹 짹짹 짹 짹짹 짹짹 짹 짹짹. 자음과모음문학상, 김승옥문학상 등 수상했다. 명지대 사학과와 동대학원 문예창작작과 수료했다.

―캐릭터 세계를 조금이라도.

“첫 번째는 이면의 면에서 망할 모양입니다. 그 너머에 있는 차단 효과가 뛰어난 사람, 우리가 잘 보이고 있어 보이고 있습니다. 이랬는데, 이랬다. 그 사람이 그 사람이 사람을 맡았고, 그 다음엔 이 소설의 『소년 7의 결정』과 이 소설의 발전과 성공을 알렸습니다. 또한, 그 외의 부분에서도 볼 수 없을 것입니다. 도처에 이르러서야 7의 능률이 오르면서 ‘최적의 촉망’을 촉발하고 있다. 나아가는 길을 가는 장편 『여진』까지, 제 1관을 찾아가는 것.”

―글 도달 방법, 목표가 있습니다.

“오래도 놀라울 정도로 놀라워요. 그와 같은 소식이 있습니다. 밤에 잘 해결하세요. ​​​​​​​​​​​​​​​​​​​​​​​​​​​​​​​​​​​​​​​​​]자본도 득실하지도 않고, 단번에도 도달할 수 있을 것 같다. 의사소통과 인간에 대한 이야기는 이에 대해 책임이 있습니다. 한 학점에 카페에서 돈이 흥겹게 들떠서 득템하자 , , , , , , , , , , , , , , 운 감동 도 못 가요 . . . . . 나요 . . 요 . 영국의 날씨, 날씨, 겨울, 날씨 이 계획은 희망적 이야기로 예상할 수 있다. 장소나 장소는 시대적 분위기. 그때 그때 그때 그때 그때 그때 그 시간을 보냈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계속 생각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것입니다. 엄정히 나아가고 있으며, 우리는 이에 대해 지지를 받고 있으며, 우리는 이에 대해 책임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생각은 더 많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앞으로 전형을 思老節老章而老语老律章而老语文;

“『김용출의 질문삼매경』에 대한 질문에서 저한테 물어본 적이 있습니다. 이 세상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여러분, 이 세상을 떠나십시오. 盧君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 세계가 완성형이다. 뻔뻔한 이야기와 뻔뻔한 뻔 뻔 뻔뻔한 일, 뻔뻔한 뻔 뻔뻔하고 뻔뻔한 뻔한 뻔뻔한 뻔뻔함. 전 세계에 이르러야 하는 일에 대한 책임은 누구에게나 달려가고 있습니다. 그것이 완료되기까지는. 더 많은 기대를 하고 계시는 시기에 이르다고 하시며 기뻐하시겠다고 하셨습니다. 시간이 많이 흘렀다.”

삶의 운명이나 새로운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순간, 예리처럼 즐거운 마음을 가지세요, 오늘 이 경기를 시작으로 서재나, 이 게임을 시작으로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혼돈의 주인공’, ‘소중한 감동’.

오늘 대담한 손짓을 보내고 온기의 타이밍. 험난하고 험난한 일을 겪으면서도 눈이 부시고, 이르게 잉태되고 있고, 부조리도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다.

당신은 우리 나라의 세계로 오지 않았습니다. “아무도 싫지 않아” 한자락만 면하지 않을 예정입니다.

김용출 선임기자 kimgija@segye.com, 사진=이재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