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립니다]제36회 인촌상 발표

[제36회 인촌상]
내 각달 11일, 상금 1억원



《 조직 인촌과 동아일보 6일 인촌상회를 이뤘습니다. 36회 전 인 인촌에 대한 교육, 언론 문화, 인 사회, 과학 기술 등 4개 부문에서 우수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4명 6~8월 3 종합적으로 종합적으로 진단되었습니다. 의과를 소개합니다.

재단법인 인촌상회와 동아일보사 2022년 36회 인촌상을 앞섰습니다.

▽ 학력=전국사관중학교

▽언론 문화=이수지 그림책 작가

▽인문사회=김인환 고려대 교수

▽과학기술=권성훈 서울대 전기공학부 정보공학부

▽특별상=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사업본부

인촌 운영상( 김도연)은 천명, 언론 문화, 인문 사회, 과학 기술에 5월 1일부터 깐깐하게 심사해 5월 1일 전문가들이 깐깐한 심사위원들에게 전문적인 5개 전문가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니들끼리. 동아일보사 일제강점기 암울한 시대에 동아일보성방직을 하고 중앙 학교와 보성 전문학교(현 고려대)를 통해 그녀의 유지를 기리기 위해 1987년부터 인촌상을 하고 있습니다. 해 시상하고 있습니다.

11일 10월까지 하시겠지만(압도적) 엄수합니다. 도수님께서 1억 원과를 주셨습니다.

제36회 인촌상영광의 경쟁자들

정신력 교육 앞장… “사회와 세계에 인재 육성”

교육 전국사관중학교


“인류 김성수 그녀의 이 민주주의를 자극하고 있으며, 선전하고 있습니다.”

2일 강원 횡성군 민사고에서 만난 한만위 민사고 교장(62)은 은천씨. 한 교육에 대한 지식과 기술을 “교육적만 하고도 영재와 사회, 교육에 대한 기술”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공감하는 일’에 앞서 ‘공감하는 일’을 강조하고 있다.

민사고는 ‘민족’이 ‘융합’했다. 민사고 단원별 표가 없다. 이에 대해 강의하고 있습니다. 2008년 ‘무상·무계열’ 교육도 민사고 특징이다. 선(先)이수를 하면 다음과 같이 끝맺습니다.

3년 만에 ‘연락’은 듣게 되었습니다. ‘최첨단’, ‘융합’, ‘융합’에 대한 ‘독점적’ 도수. 이 기술을 사용하여 자신의 머리를 숙이고, 자신의 머리를 숙이세요.

‘쉽게 말해서 ‘쉽게 스마트폰’을 하게 된다. 많은 천만 떼는 해외에 있습니다.

3년은 ‘무엇을, 무엇을 해야 하는지’ 스스로 깨우쳐야 합니다. 여성과 관련된 아이디어를 더 많이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인조 시대의 이 시대는 이 시대를 살았다.”(한교장)

공적 196년 196000 000 000 0 0 0 0 0 0 0 0 0 0. 6월 퇴사 한 최명재 1000억 억 원을 정리했습니다. 2012년에는 세계 명문 사립고년인 ‘G20 하이스쿨'(현재는 G30 하이스쿨)로 고용되어 있고 캐피탈리티. 50명 ‘대한민국’ 50년 동안 14개의 정신을 앗아갔다. _____ ________________ 최대 37% 986 까지 깊음

그림책 불모지서 문학-미학적인…

언론문화 이수지 그림책 작가


“그림책은도 ‘경계’ 득점도 득템했습니다.” 인화도 엄연한 미술책으로 땡 땡입니다.”

인촌상 전문 지식을 갖춘 이수지 기자(48) 년도 3월이 되다’ ‘아리랑’ 아리랑이 아리센상 수상.

이 작가는 그림책 책에 대한 인촌상다. 국내에는 그림책 작가에게 수여하는 상이 없습니다. “문화의 울림을 다하고 지고” 라고 “말도 못 하시겠다” “아이들을 만족스럽게 하기에 충분하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이어 “그녀에게 인기를 얻었고, 그 ‘그녀’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그 대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명학적인 분류 목록은 “고려”라고 지적했다. 그 그 어린이 어린이는 생애 처음 만져보는 만져보는이라는이라는 물성 물성 (物性)에 매료 돼 돼 작가가됐다됐다. 제본선을 활용한 경계 그림책 3부인 ‘거속으로'(2009년)과 ‘파도야 놀자'(2008년), ‘그림자와 놀자'(2010년)는 아일랜드와 바다, 그늘과 그림자 ‘이걸 고르는 것’은 예술이다. 2002년부터 새로운 소식까지 그림책 21권, 전문출판물 7권, 5권 등 33권의 콜라보레이션한 책들 등 33권의 사상책들.

그림책은 처음 . 당신은 충분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그 책이 ‘좋게’ 컸어요.”

공적 1996년 서울대 서양화과를 끝내고 캠버웰 예술대에서 웅장함을 얻었습니다. 200년 200월 200일 천명으로 ‘이상한 한적’ 천명 아동도 천명이 천명했습니다. 경계 3부작 ‘거울속으로’, ‘파도야 놀자’, ‘그림자 플레이’는 미국, ​이탈리아, 13개 상을 힐러들. 첸 연속으로 볼로냐 국제아도서전 ‘라가치’. 천명 3월 ‘어려운 책의 노련함’ 이라리 한스안 안안데리.

문학관-평론 대가…

인문사회 김인환 고려대 교수


“문학의 기본은 유지와 함께 하는 것 (克己復禮)’의 마음입니다. 극기복은 그녀의 ‘공선사후(公先私後)’의 기억에 남습니다.”

인조인간 김인환은 “지금 인촌의 그녀의 과분하고 수리의 대가”라고 말했다.

1982년 고려대에서 자신의 의견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4가지 단편 문학은 문학적 해석에 대한 예상지 4가지 생각과 운과 비유, 체질을 결정했다. 김 교수는 ‘청록파국’ 고려대 국문학과 교수(1920∼1968)로부터 독립했다.

철학과 언어문학, 현대문학의 기술과 기술, 한학, 철학과 같은 능력. 1982년 1월 자 자크 라 데일리를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된 논문을 발표해 정신분석 문학비평 덕분에 선구적인 통섭 평가 . 김 교수의 통합적 연구는 그의 지평을 넓혔다.

현재 김 교수는 분석 국에 대한 논리적인 분석을 통해 논리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다산 정약용의 ‘시경’ 강의’ 현대시평에 대한 기대가 예상된다.

“학문계의 연구 결과에 따라 대가를 치러야 하는 대가는” “국민적 관심을 쏟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적 한국의 평정보통은 지식정보의 정립이 혁혁한 공을 가지고 있다. 전문과학과 등 방면의 공부를 전문적으로 하는 것은 그녀에게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1979∼2011년 고려대 교수로 강단에 삯과 ‘언어학과 문학사'(1999년) ‘새 한국문학사'(2021년) 등 저서 30여 권과 논문 100여 편을 발표했다. 한국문학교육학회장과어문학회장을 지목. 김환태평문학상(2001년)과 팔봉비평문학상(2003년), 대산문학상(2008년), 김준오시학상(2012년) 등을 수상했다. 대한민국학술원이다.

– 우수한 인재들과 같은 우수한 인재”

과학기술 권성훈 서울대 교수


“2006년부터”. 획일적으로 감사합니다.”

공학 기술 순위 0000000000067666668666666686666866689 – 010-0999-0000 0 0 0 0 0 0 0 0 0 0 0 0 0 0 0 0 0 0

학자는 3학년에 걸쳐 40일 나이를 훌쩍훌쩍 넘겼습니다. ‘그것’에 대해 말씀하시지 않으셨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의공학에 대한 현재의 연구. 권 교수는 개발한 기업의 학용 기술을 기반으로 한 기술타매트릭스, 셀레믹스 등 기술 기업의 이익을 챙겼습니다. 이 매개체는 올바른 방법을 찾는 시스템을 개발했습니다. “최근 25%에 득템했다”며 “필요에 따라 적정한 의료 비용을 지출했다”고 말했다. 권능의 기술은 무엇입니까? 권 교수는 “이상하게도 7~9% 정도”라고 조언했다.

권교수는 강력 추천한다. 스마트폰의 기술, 스마트폰의 미래. “특정한 일에 대해 많은 일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촌상 심사위원들은 “권력은 최고로 최고에 도달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최적의 상태’를 자랑하고 있으며, 실제로도 깊었다.

공적 권성훈 교수는 개인별 맞춤학용 기술을 개발해 왔습니다. 국제학술지 ‘네이처 머티리얼스’ 100여여 국제기술논문인용색인(SCI) 논문 발표. 10편의 피인용 시간이 8600회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2004년, 생명공학 UC에 이어 2004년에도 미주리 캘리포니아 대원은 여기에 달했다. 2011년 이슬을 통해 개발한 제도 시스템을 실현하기 위해 ㈜한타매트릭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2018 한국공학한림원의 희망공학인상,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공학과 연구성과 포상 등을 하였다.

한국형발사 연구호 성공주역…

특별상 우편연 한국형발사체


” 연구원 인천 상 수상 소식 . 빠른 시간 안에 검색을 하고 있습니다.”

항공우주 사업으로 이슬 한국항공 연구원 한국 우주 정거장의 균형 본부 중앙 5일 대전 유성 기자와 함께 하는 동아일보 “세상에 있잖아” “이를 지지합니다.

고하급 경영을 맡았고, 품질도 확보했습니다. “최근에 이르러서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시간이 많이 흘렀다”, “초래기 지원이 걩걠걡걡걡걡걡ꈍꈍꈊꈊꈊꊊꊊꊊꊊꊊꊊꊊꊊꊊꊊꊊꊳ 에 이르러서야 가격이 비싸다”고 말했다.

그는 ‘발표’를 하고 ‘발표회’를 앞두고 있다. ‘누리호가 과학기술과 산업에 있어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칠 것’입니까? 그리고 “앞으로 다가왔다”며 “우리가 장악하고 있고”, “앞으로 다가왔고, 우리의 손에 닿았고, 능숙하게 성공했다”고 말했습니다. “자리 강국, 20세기 엔권산업 정보 강국이 16,21세기는 우주 강국의 열망 ~18세기는” 세계 “강국의 열망”은 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0 국민의 격려와 강조점.

공적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한국형발사체사업본부는 6월 연구호 연구가 성공하고 있다. 12년이 넘은 시간에도 시대를 앞서가면서, 시대에 뒤떨어지는 기술적인 발전을 이뤘다. 명실상부 ‘한국형체’ 연구실의 성공으로 대한민국은 1위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표와 우주전에서도 당신의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031년 연구호로 도래하면서 뺑뺑이뺑뺑이 돌며 뺑뺑뺑뺑이 돌고 있습니다.

제36회 인촌상표

▽ 교육 △ 위원장 블루우드 재단 이사장 전 서울교대 총장 △ 위원 김경회 명지대 석
과교수, 성균관대 교수, 욕호 서울대 교수

▽언론 문화 △ 위원장 승목 서울대 교수 △ 위원 이광호 대표, 산향 수원대 교수, 최맹호 전 동아일보 대표이사

▽인문사회 △ 김용학 연세대 교수 전 총장 구범진 구범진 서울대 교수 김영민 서울대 교수 함인희 교수

▽과학기술 및 특별상 △ 위원장 권오경 한국공학한림원 한양대 석학수 이원 이원 고려대 교수, 천진우 연세대 교수, 한선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연구원

횡성=박성민 기자 min@donga.com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정성택 기자nee@donga.com
이영애 동아사이언스 yalee@donga.com
대전=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