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NK 핵실험 대비, 탄두 폭파장치 실험 적발

같은 날 오전 북한의 3발의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가 끝난 후, 한국 정부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당국이 핵탄두 폭발 장치의 실험을 탐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하루 이틀 내로 임박할 가능성은 낮지만 충분히 있다고 본다. 이후 가능성 높아”

김 국장은 “풍계리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핵뇌관 가동시험이 감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폭발 실험은 계속해서 수차례 진행되고 있습니다. 북한이 원하는 규모와 성과를 평가하기 위한 최종 준비가 임박했다”고 말했다.

핵실험 시기에 대해서는 “북한 지도자 자신도 결정을 내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 간 확장억제협정에 대해 “확장억제는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이 우리의 안보를 위협할 경우를 대비한 핵우산의 다른 말”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토요일 한미정상회담 이후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비상시 미국이 한국에 제공할 ‘확장억지’ 수단으로 ‘핵, 재래식, 미사일 방어’를 명시했다. .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 4일 만인 이날 3차례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단행했고, 윤씨 집권 이후 두 번째 도발을 감행했다. 북한은 올해 들어 지금까지 17차례의 도발을 감행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 국내 정치 일정에 개입하려는 시도이자 새 정부의 안보 태세를 시험하려는 정치적 의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한·일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길에 북한이 도발한 것은 북한이 남한과 미국을 함께 겨냥한 ‘전략적 메시지’라고 보고 있다.

강한 비난

한국과 미국은 공동 대응에 나섰다. 우리 군은 같은 날 오전 강원도 강릉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현무 2호 지대지 미사일을 처음 발사했다. 그들은 또한 “코끼리 걷기” 자세로 운용되는 30대의 F15 전투기의 비디오를 공개했습니다. 이와 별도로 미군도 ATACMS 지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

윤 장관은 국가안보실장과 외교부·통일·국방장관이 참석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했다.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참석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그들은 또한 북한의 도발이 한미정상회담 이후, 그리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귀국하기 전에 일어났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비롯한 대북 제재를 유관 국가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철저히 이행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별도의 성명을 내고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불가피하게 한미동맹을 더욱 강력하고 빠르게 억제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며, 이는 북한의 국제적 고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대화에 응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외교적으로는 박진 외교부 장관이 앤터니 블링켄 미국 국무장관과 김성한 국가안보보좌관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외교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성공적인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직접적으로 위반한 것이며 한반도와 국제적으로 평화를 위협하는 엄중한 도발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북한이 즉각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한미 양국은 강력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계속 긴밀히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김건 한반도 평화안보 특별대표도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와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책을 논의했다. 양 정상은 한반도 정세 안정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담당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하였다.

NK를 막을 수 있습니까?

딜레마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일각에서는 윤 정부의 대응이 문재인 정부와 별반 다르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 국가안보실은 “전 정부와 다른 점은 한미가 함께 준비하고 대응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윤씨의 과감한 발언에 비하면 미약해 보이는 반응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오늘 온건한 메시지를 보였지만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강력한 대응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미사일과 핵실험을 하는 것을 막을 방법이 없다고 말합니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는 세 가지 축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계속되는 핵(시험) 발사와 미사일 발사를 막는 방법이다. 어떻게 우리가 평양의 첨단 핵무기를 억제할 수 있는지; 어떻게 하면 정권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올릴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 세 가지 측면이 모두 한미 공동성명에 포함되어 있다. 그러나 문제는 첫 번째 질문인 북한의 계속되는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어떻게 막을 방법이 애초에 없다는 점이다.

“우리는 대응하여 미사일을 발사할 수도 있으며, 필요한 경우 미국의 전략적 자산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북한을 막지는 못할 것입니다.”라고 박씨가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을 대화에 끌어들이는 것은 미국과 윤씨가 별로 관심이 없는 것 같아서 쉽지 않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확장 억지력을 강화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한미 미사일 방어 네트워크라고 생각합니다. 그는 “이는 중국에 대한 진정한 억제력과 메시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계속해서 북한에 청신호를 보낸다면 우리는 미사일 방어망을 강화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 3월 24일 화성 17호로 추정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을 때 중국은 북한을 탓하지 않고 미국을 지목했다.

By 신지혜 (shinjh@heraldcorp.com)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