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속 아름다운 사적 – Soul of Seoul

14세기에 지어진 종묘(종묘)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유교 왕실 사당입니다. 서울 도심에 위치한 이 중요한 장소를 걷다가 부지를 보호하는 벽 뒤에 무엇이 있는지 깨닫지 못했을 수도 있습니다. 서울을 방문하거나 한국을 여행하는 경우 거리가 번잡 할 수있는 서울 도심에서 산책하기 좋은 아름다운 지역입니다.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배우고 왕실 의식을 볼 수도 있습니다.

목차: 종묘 여행을 계획하세요!

(이 포스팅은 제휴 링크를 포함하고 있어 무료 클릭 후 구매시 일정 비율의 매출을 받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거기에 도착하는 방법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157 (서울종로 157)

대중교통 이용 시: 1, 3, 5호선 종로3가역 11번출구로 나와 조금만 걸어가면 사당이 나온다.

종묘, 서울, 한국
사진 서울시/펜타프레스 제공

기본 정보

날: 매주 화요일을 제외하고 영업합니다.

평일에는 투어의 일부로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주말에는 투어를 하거나 혼자 산책을 할 수 있습니다.

시간: 계절에 따라 다름

  • 2월 – 5월: 9:00am ~ 6:00pm
  • 6월 ~ 8월: 오전 9시 ~ 오후 6시 30분
  • 9월 – 10월: 9:00am ~ 6:00pm
  • 11월 ~ 1월: 오전 9시 ~ 오후 5시 30분

가입: 성인: 1000원; 7세 이상 어린이: 500원, 고령자 및 7세 미만 어린이: 유효한 신분증 지참 시 무료 문화의 날(매월 마지막 수요일) 무료입장


종묘의 역사

종묘는 1395년 조선의 초대 왕인 태조의 명으로 창건되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궁궐인 경복궁 옆에 세워졌다. 모든 유교 사당과 마찬가지로 종묘의 목적은 조상의 영혼을 보존하는 것입니다. 왕이나 왕비가 죽고 나면 3년 동안 애도하며 그들의 영혼을 서판에 모셔다 드립니다. 이 서판은 통과한 왕의 덕에 따라 두 방 중 하나에 보관되었습니다.

종묘, 서울, 한국
사진 서울시/펜타프레스 제공

1592년 임진왜란으로 사당이 소실되었다가 1608년에 중건되었다. 종묘는 늘어나는 조상을 모시기 위해 두 차례 증축을 하였지만 수복, 증축, 재건에도 불구하고 자재와 자재에 많은 존경을 받아왔다. 과거의 기술. 오늘날에도 원래의 위패는 모두 남아 있으며 전체 신사에는 총 83개가 있습니다.


투어

종묘를 참배하기 위해서는 평일에 방문하는 경우 반드시 견학을 해야 합니다. 단, 주말, 공휴일, 문화의 날(매월 마지막 수요일)에 참배하는 경우에는 참배 없이 참배를 하고 혼자 산책을 할 수 있습니다. 종묘와 같은 유적지가 과거에 어떻게 사용되었는지를 알고 싶다면 투어를 적극 권장합니다.

종묘, 서울, 한국
사진 서울시/펜타프레스 제공

토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하고 매일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로 투어를 진행합니다. 토요일 및 공휴일에는 한국어로만 진행됩니다.

투어 시간

평일:

한국어: 9:20am, 10:20am, 11:20am, 12:20pm, 1:20pm, 2:20pm, 3:20pm, 4:20pm (5-9월에는 마지막 시간이 4:40pm으로 변경됨)

영어: 10:00am, 12:00pm, 2:00pm, 4:00pm

일본어: 9:40am, 11:40am, 1:40pm, 3:40pm

중국어: 11:00am, 3:00pm

주말 및 공휴일:

한국어: 10:00am, 11:00am, 1:00pm, 2:00pm, 3:00pm


볼거리

유교에서 사당의 목적은 조상을 공경하는 것이 아직 살아 있는 장로를 공경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하므로 고인이 된 가족을 공경하고 공경하는 것입니다. 이 신사에 가보면 조상의 제사가 어떻게 행해졌고 그 과정이 현대에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볼 수 있으며 과거 왕족에 대해 배울 수 있습니다.

향대청(종묘향대청)

종묘, 서울, 한국

투어에서 가장 먼저 보이는 건물은 향대청입니다. 이 건물의 원래 목적은 의식을 위한 재료를 보관하는 것이었습니다. 현재 이곳에는 정령보존실의 복제품이 보관되어 있습니다. 본당에는 모범음식제물과 3개의 영판이 있습니다. 서판은 가장 서쪽에 왕을, 그 다음 동쪽에 두 왕비를 두는 순서로 중요도가 높은 순서로 배치됩니다. 가이드는 첫 번째 여왕이 죽고 왕이 다른 아내를 취했기 때문에 이 방에 두 명의 여왕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방은 조상의 의식이 행해진 곳으로 음식, 양초, 향을 가지고 영혼을 달래기 위한 제물로 사용됩니다.

재궁(재궁)

종묘, 서울, 한국

재궁은 왕실이 몸과 마음과 마음을 정화하여 예식을 준비하는 곳입니다. 이 지역에는 세 개의 건물이 있습니다. 본관, 어재실(어자실)은 왕이 제사를 지내던 곳입니다. 오른쪽 건물은 세자가 머물며 제사를 지내던 세자재실이다. 왼쪽에 있는 건물은 어목욕청으로 왕과 왕자가 함께 목욕하던 곳이다.

정전(正前)

종묘, 서울, 한국

신사의 본전인 정전은 가장 큰 부분이자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이 건물은 세계에서 가장 긴 목조 건축물이라고도 합니다. 이 홀에는 19개의 보존실이 있으며 내부에는 조선 왕조의 왕 19명과 왕비 30명이 있습니다. 이곳에 보존된 왕의 영판은 왕조에 가장 중요한 것 또는 특히 긴 통치 기간을 가진 것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여기에 보존 된 왕 중 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 태조: 조선의 초대 왕이자 종묘와 경복궁을 창건한 사람.
  • 세종대왕: 조선의 4대 왕이자 가장 유명한 한국어 창시자.
  • 영조 : 아들을 쌀 상자에 8일 동안 가두어 죽인 것으로 유명한 조선 21대 왕.

영녕전

종묘, 서울, 한국

영녕전은 정전의 축소판이다. 이곳의 보존실에는 재위 기간이 짧거나 사후에 왕의 칭호를 받은 왕의 위패가 보관되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사당을 창건한 태조는 4대에 걸쳐 조상에게 이 칭호를 부여하여 이 홀에 보존실을 제공했습니다. 사실, 태조의 가족들은 홀의 가장 중간에 있는 4개의 방을 점유하고 있습니다. 이 홀에는 총 16명의 왕과 18명의 여왕이 있습니다.


볼 이벤트

종묘제례(종묘제례)

제사 음악과 춤 공연으로 진행되는 전통 제사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의식과 의식은 세심하게 기록되어 있어 수세기 전에 본 것과 매우 유사합니다. 음악과 함께 하는 종묘제례는 중요무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다.

종묘제례 또는 종묘대제라고 하는 왕조 제사는 한국인이 조상을 공경하고 사후에도 장로와 연결되어 있다는 유교적 가치를 실천하는 의식입니다. 전통적으로 매 시즌이 시작될 때 1년에 4번 개최되었습니다. 지금은 왕실 후손들이 치루지만 매년 5월 첫째 일요일과 11월 첫째 토요일에 열린다.


주변 볼거리

광장시장(광장시장)

서울 도심에 있는 이 재래시장은 종묘를 방문하기 전이나 후에 간단히 식사를 할 수 있는 완벽한 장소입니다. 광장시장은 직물시장으로 조성되었지만 그 안에서 맛볼 수 있는 맛있는 음식으로 방문객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다. 무엇을 먹을지 알고 싶으십니까? 광장시장 내부 음식 가이드를 확인하고 넷플릭스에 소개된 판매점도 놓치지 마세요!

주소: 서울 종로구 창경궁로 88 (서울 88)

시간: 매일 오전 9시 ~ 오후 6시

세운상가(세운상가)

종묘 건너편에 세운상가가 있습니다. 이 건물은 전자 제품 공급업체만 수용했지만 몇 년 전에 젊은 제작자와 나이든 전자 제품 공급업체가 충돌할 수 있는 창의적인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재개발되었습니다. 방문객을 위해 옥상에서 종묘의 아름다운 전망을 위에서 볼 수 있는 멋진 옥상 공간도 있습니다. 서울 도심의 잘 알려지지 않은 옥상에서 바라보는 전망을 놓치지 마세요.

주소: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159 (서울 159)

청계천(청계천)

광장시장이나 세운상가의 트렌디한 카페에서 식사를 한 후 건물의 남쪽으로 나가면 상징적인 청계천이 바로 보입니다. 산책을 하고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세요. 종종 등불 축제, 예술 설치 및 기타 행사가 물가를 따라 진행됩니다. 청계천 일대를 한 번 걸어보는 건 어떨까요? 청계천 처음부터 끝까지 가이드를 확인하세요.


이 게시물이 마음에 드셨나요? 그것을 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