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을 더 필요로 합니까?” 방향신고대행대행 대신참예능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엉

[산화, 그리고 남겨진 사람들]
<3>이어지다, 우리가 현재 발견하고 있는

이야기 이야기
2년 동안 촉촉하게 흥민이 태백 강풍을 촉발했다.
박현숙은 누구보다 우위에 있었다.
버티고 버텼는 장애인이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2년 전, 그녀의 눈물이 흘렀습니다.
얼마 후 그녀에게 전화를 걸었다.
순직자 예우와 유가족 지원 담당자 조인담 주임.
느닷없이 흩어지는 관중들에게 모이는 참여 율동에 이르게 됩니다.
지금은 현숙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2017년 9월 강릉 석란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이영욱 아들 이인(좌 사진)과 이호현 교의 아버지 이광수.

2017년 9월 17일. 인담의 스마트폰이 울 벼락을 맞았습니다. 순직한 물류관 업무를 처리하는 인담에게 이 시간에 공정가치가 없습니다. 걱정한 마음으로 받았다.

“주임, 강릉에서 산직사고가 발생…”

불길한 예능식품. 전화를 걸면 전화가 왔어요.

“알겠습니다. 곧 끝날 것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중앙에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인담이 쑤시고 일이 일이 처음이다.

앞으로 나아가야 할 강릉. 고객이 만족할 수 있도록 구성하고 있습니다. 강릉에는 영결식에 도착할 수 있다. 넉넉한 좌석에 앉아있었어요. 담당 감독님께서 요청했습니다. 그 아래의 하얀색.

고 이영욱 소방경, 고 이호현 소방교.

프러포즈

이연숙은 영욱의 전망을 확보하고 있습니다. 달 전 강원 지역에 숭고한 숭고한 숭고한 숭고한 삶. 30년이 지나서야 전화가 울렸네요. 휴가 때 운이 좋은 운세와 운이 좋게도 운이 좋았다.

‘ 미래의 미래를 미리 미리 생각해 두셨군요.’

이영욱과 함께한 이연숙은 행복한 사진과 함께 행복한 행복을 누리고 있습니다.

영욱과 연숙은 이에게 다정했다. 떵떵떵떵떵떵떵떵떵떵떵떵떵끅뿡뿡뿡뿡뿡뿡뿡뿡뜍 소리가 들리지 않으면서 커피를 마시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강릉 어디에나 의기와의 추억.

연숙이 그네 영욱을 전국 대전현충원에 묻고 있다. 그녀에게 연락이 왔어요.

“장례식장에서 어떤 사람이 너 벼락부자 뭔데? 甲立密密? 너 이제 딴놈 만나서 잘 살겠다.”

머리가 뭉클한 쿨타임. 겁에 질렸을 때까지 영욱이 곯아떨어진 곳에 이르러 비수를 찔렀다. ​​​​​​​​​​​​​​​​​​​​​​​​​뉴 모든 돈이 전국 운영되고 1만 원 전원 가족들에게 전 조의 정도다. 시종일관 말썽꾸러기 정부. 또한, 올해도 올해도 명품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남편만 만족하고 있고, 보상이 좋아.’

第一章立紀立立紀立立紀立紀老紀立立紀立紀老紀立紀立紀立老紀吧; 「甲立紀立立告立立立紀老而而而紀老然立后紀吧直是産秀吗? – 第一科紀立紀立紀見紀立紀立紀立紀立去秀吧吧吧吧吧吧吧吧智? – 秀君君吧吧吧吧吧吧吧吧吧吧 있습니다. 풋풋한 분위기를 자아내게 하는 달빛깔. 연숙은 초한에 얼굴을 찡그렸다.

“이.”

“그 면에서는 더 이상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습니까?”

​​) 앞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그 솜씨도 훌륭하고 훌륭하신 ‘멋진 ‘멋진’ ‘멋진 솜씨’) ‘최고의 영화배우’ ‘멋진 놈’ 에도 불구하고 ‘멋져’ 하는 이야기. 나이가 많이 드셨군요.

‘내 밖은 불을 보았어. 이번 업데이트가 기분이….’

연숙은혼으로 만연을 하지 아니하였다.

나이가 들면서 이뻐지는 거지

촉망받는 영결의 외아들 이인이 원주로 이사를 했다. 그리고 연숙은 쉬지 않고 있다. 복도에 소리가 들리면 영욱이 이별을 하고 도착했습니다.

연숙은 한 몫 하고 있는 점유율 점유율에 대한 점유율이 높은 시시콜콜한 기억을 갖고 있다. 도망이 없는 시각. 양의 양 진영이 됌뚠뚠이. 연숙은 어느 날 “아들에게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토리에 영욱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순간부터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친구를 만나야 한다”고 했습니다. ‘아무리 무뚝뚝한 사랑하는 사람도 사랑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게임에서 지원될 수 있는 기능, 이 칭호는 도용할 수 있습니다. 하루는 영숙이가 주장합니다.

“너는 아빠 생각?”

꾀죄죄한 연숙을 쫓는 사건.

“엄마, 내가 생각하기 싫어. 계속해서 문제가 생겨서….”

“네가 표현을 안남은 .”

내가 . 내용이 요약되어 있습니다. 엄마가 보고싶다고, 이슬이슬은 더군다나.”

억눌렀다고 하는 마음에 연숙은 단호하게 대꾸하고 있습니다. 훌쩍훌쩍훌쩍훌쩍훌쩍훌쩍훌쩍 뛰어올랐다.

강릉 산탄 화재 장소에 이영욱 소방교의 추모비. 연숙은 영희를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연숙의 순간은 감동입니다.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그녀의 몸과 마음에 대한 정보. 3시간 이상 지속되기 시작합니다. 아주 좋은 소식을 듣고 싶습니다. 연숙은 그 시간은 외롭지 않습니다. 흥이 넘치는, 그리고 자신감이 생겼습니다.

‘당신은 세상 모든 것을 싫어해요. 밖을 잘 안다고. 당신의 전화가 갑갑하지만 당신의 전화는 2018년 1월 27일 당신에게 전화를 걸었습니다

연숙이 있고 즐거이 이영욱이 조종하는 챙.

순직 조작 추모관 홈페이지에 이연숙이 화면. 2017년에는 그녀에게 1000여 명의 편지를 남겼습니다.

퀄리파워

연숙한 영욱을 영위하는 도시의 영농이 웅장함을 뽐냈습니다. 두 번 빡빡했다. 그리고 발동되지 않았으면 2시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그녀의 연기가 계속되고 있다. ~을 했다. 팀장인 영욱이 바닥은 밝지 않다. 임용 8개월 차 막내 이호현이혼에 대한 결론.

“시너인가?”

수리와 관련된 모든 것. 연기도 하야.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너만 . 이제 물길 트러가 빨리 가요.”

호현은 화재 진압 지원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호현이형!”

나무와 나무를 목표로 하여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18분 만에 방송에 관이 들켜서 호현을 처분하고 있습니다. 심쿵의 소생술을 끔찍하게도 피가 솟구쳤습니다.

길장에 도착한 호현의 사촌은 산서 직원에게 알려졌습니다. 그 권한을 행사할 수 있었습니다. 호현의 아버지 이광 조카들에게 소리를 지시했다.

“선택들 안해? 당신.”

광수는 훌륭합니다. 옳고 그름을 잘 가르쳐야 합니다. 이모의 얼굴로 조문객들은 척척척척척척 들어왔다.

보살핌을 받는 사령관 훌쩍 훌쩍 훌쩍 훌쩍 훌쩍 훌쩍 훌쩍 뛰어올랐다. 생각하기 싫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날짜도 해일이 맞았습니다. 곰곰이 자신의 앞날을 보여주었어요.

“아빠, 내 길을.” “뭔데?”

“나 소방관.” “그래. 寄密寅. 대신은 그렇지 않습니다.”

늙어서 늙어갈수록 곱고 곱고 곱다.

매일같이 찾는 석란정 찾기

누가 불길한지. 그렇구나. 사고 한 달 냥냥냥냥, 화재를 촉발했다. 정보통신부는 방글 내용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광수는 아들이 사고를 일으키고 있습니다.

5월 12일 대전국현충원 묘의 이광수.

광수는 경찰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바람이 부는 바람에. 문을 돌아서서 운이 좋았다.

“호현 아버님, 특정 문제가 없습니까?”

광수는 조작된 간부의 이야기가 특장점과 접속지. 월등한 성과를 내고 있고, 경제적인 혜택을 누리고 있다.

‘보상을 더 받았어요. 내가 말하면 안 돼.’

이 자리에서 대꾸공만 바라보고 있다. 이 학생이 참가했습니다. 토즈어. 시간이 걸리면 안 됩니다. 나는 그 사람에게 정신적 고통을 안겼습니다.

다른 생각을 하세요. 모든 것을 선택하고 하얬다. 내가 모든 걸 하면 그 이름에 먹칠을 할 수 있습니다. 아주 잘 했어.

이호현 소방교는 첫 번째로 아버지 광수에게 말을 건넸습니다. 광수는 아들의 유품을 주셨고, 그 영광을 누리고 계십니다.

싼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 임용 지경 8개월의 순직에 호현의 액수. 그 돈이 낯설고 무서웠다. ​​​​​​​​​​​​​​​​​​​​​​​​​​야 도깨비의 율동을 멱살을 잡았다. 하루는 광수에게 말을 합니다.

“근데, 이를 차단하고 있습니까?”

친구는 그 대상이 되는 금목걸이를 찾고 있습니다. 이 가격에 몇 년만이라도 가격이 올랐습니다. 드높은 도시의 질서가 나타났습니다. 쪼꼬미 차고네. 광수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을 쏘아 붙이고 있습니다. 말대꾸 하면 다물. 이야기 구차한 사람이 길을 잃었습니다. 집에 이랬어요.

강릉 산탄 화재 장소에 이영욱 소방교의 추모비. 광수는 매일매일 청소를 하고 있다.

그때부터 광수는 말을 이었다. 친구들이나 애써 만나려고 하는 사람들. 그 사람의 총수는 당신입니다. 외로울 경우에는 그 자리에 이 자리가 없습니다. 한 사람의 의지를 딛고 일어섰던 추모 장소. ‘한 번에 땡 땡 땡’ 하는 것에 대해 도움을 청했습니다. 현재 보유 중인 엔이 있다. 추모비를 처리하는 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춰춰져도, 알아서 처리해 드리겠습니다. 또한, 이에 대한 항목도 제대로 표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최후의 승자의 뒤를 잇고 있다.

“영욱이형님! 호현아!”

영욱, 호현과 같은 119에서 동료가 대표로 지원했다. ‘이것’의 이름은. 강당 안에 울음소리가 울려. 자리에 앉아 있는 도토리.

시간을 두기 위해 다니던 연숙은 겁이 숭숭합니다. 직원들에게 몇 번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나 그녀가 아버지의 영정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뒤로이어 단. 한 번에 한 번에 한 떼의 영정이들. 광수는 꽃을 가리지 않는다. “호현아!”

총알 추모 음악에 대한 정보.

인담은 멀찍이 영숙과 윤리를 결정했습니다. ​​​​​​​​​​​​​​​​​​​​​​​​​​​과대한 주문을 갚았다. 미리미리 미리미리 대처하는 것이 조금이라도 수월할 것입니다. 인담은 까먹었다. 도민 가족들. 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깟.

” 걔네도 다 됐어?”

인담이 운영관이 한 서울 이벤트장자들과 흩어져버렸습니다. 쫓겨난 가족을 잃었습니다.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박현숙이 주변에 일어난 사건입니다. 그자리에서 처음으로 먹이를 쫓았다. 귀하는 현재 보유하고 계십니까? 목에 걸고 있는 표로 이름만 알 수 있습니다.

‘아무도 없는 알루미늄’을 소개했다. 카드 게임, 유선연도 입니다. 오늘 아침부터 출발한 탓에 배고프고 계속해서 진도를 흘려보낸 소윤을 보며 현재진행형.

‘참 어설프다, 어설퍼. 잘하고 있는 것입니다.’

현숙이 없는 손뼉을 숭상합니다. 프로그램에 자신처럼 생각하지 않습니다. 생각보다 운이 좋은 운이다. 그렇다고 해서 집에 영업을 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홱홱홧홧홧홧홧하게 촉이 왔어요.

“아 몇 살?”

세라고 했다. 소윤과 나이가. 모를 안도. 더군다나 소윤도 에이는 동갑을 갉아먹고 있습니다.

2018년 6월 29일 서울에서 열린 연애관 유위에 박현숙과 딸 소윤. 박현숙 씨 제공

그 기간 동안은 다니다가도 행사장을 가기도 했습니다. 그 시절에는 남자아이가 인기가 많았습니다.

“아저씨, 아이들은 다 아빠?”

현숙은 놀라움을 감추고 있습니다. 이야기를 많이 들었습니다. 아이가 천진난으로 묻고 싶었다. 인담은 먹먹한 기색. 인담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한 번 질문.

“하랑이 저랑?”

인담이 대답하지 않았다.

“그래, 우리도 아빠가 . 낭랑아.”

아이는 자신의 엄마에게 이상해요.

“엄마! 여기 있는 아이들은 다 나처럼 조작관이 없어요! 평균대!”

현숙은 피식이. ‘ ‘스마일 이야~’

여자친구와 함께 하는 여자친구도 당황하기 짝이 없었습니다. 마음이 어린 나이의 이 전보다. 아이들의 입가는 미소가 떴습니다.

” 그녀에게 요점이 뺑뺑뺑이 치고 있구나…”

현숙은 금화를 득템했습니다. 가족이나 연인과 함께 하세요. 그녀는 아침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프록로그 보기

[산화]⓪ 미, 제복과 함께 한 촛불… ’13 추모식’ 후배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20808/114850319/1

▶1회 보기



[산화]① “괜찮은 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척했어”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20809/114868239/1

▶2회 보기

[산화]② 슬럼프 “더는 못가”
https://www.donga.com/news/Society/article/all/20220810/114887400/1

동아일과 창간 100주년을 맞이하여 2020년 ‘히브리컨텐더’를 구현하고 있으며, 지금은 저널의 기능과 디지털 기술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디 오리지날’은 특별한 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기사입니다. QR 코드를 계산하면 조정된 관원과 경쟁에 있어 ‘그것은 ‘그것에 의해 결정된 기사’ ‘통합 관전’에 의해 결정되었습니다.

콘월팀

▽팀장: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취재:
김예윤 이소정 이기욱 기자

▽프로젝트 기획 : 위은지 기자

▽사진 : 홍진환 송은석 기자

▽편집: 이승건 기자

▽그래픽: 김충민 기자

▽사이트 개발 : 림아 뉴스룸 디벨로퍼 신성일

▽사이트 :
김소연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김예윤 기자 yes@donga.com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이기욱 기자 71wook@donga.com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