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길의 사진공책]우리가 주목한 졸업생들 – 경향신문


‘백아트 서울’ 홈페이지 (https://baikart.com)

카메라를 손에 들었을 모든 아버지가 <윤미네 집>의 전몽각 선생처럼 다정다감한 것은 아니었다. 사진과에 합격한 딸에게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내 얼굴에 먹하지칠 마라.” 카메라 장치와 필름을 딸에게 이르게 해야 하느냐는 아내에게 말에도 반응은 냉담했다. “내 눈에 익어도 안 돼.” 그 아버지에 그 딸이라는 말이 있었나요? 아버지 가 세상을 떠나자 딸은 앙뽀음이라도 의 카메라와 필름들을 에 낳는다 우리 사진 가 1세대로 한영수 한영수(1933 ~ 1999)

이것은 현재 진행 중인 <윤미네 집>의 다른 버전일 지도 질문입니다. 아버지와 딸이 받는 사진 이야기. 동시대를 살며 한국의 현실주의 사진을 만난 아버지들은 이제 세상을 꺾는다. 전몽각 선생의 큰 딸 윤미씨는 “태어나서 시집가는 날까지” 아버지가 본인의 성 앨았 엇갈림 앨 알 앨바돋음. 한영수 작가의 딸 선발씨는 그 반대다. 선물은 커녕 아버지의 빚을 떠안았습니다. 돈을 줄테니 아버지의 카메라와 필름을 넘기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딸은 그것만 지킨다. 아버지의 아름다운 사진을 발견했다. 선택씨는 깜짝 놀랐다. 한 컷 한 컷 빼는 것이 없는 아버지의 사진들. 상자에 기록된 필름은 1956년부터 1963년 사이에 촬영되었습니다. 딸은 아버지의 사진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 <서울, 시대적 시간즈>를 시작으로 2015년 <꿈결같은>, 2017년 <시간 내부>, 그리고 2020년 에 <연분홍 고용주가 바람에>를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10일부터 ‘백 서울 서울에서 시작되었고 코로나19로 지연된 네 번째 사진 집의 극초전 인데 인데 인데 초판은 이미 팔렸던 팔렸던 팔렸던 팔렸던 팔렸다.

한영수 <연분홍 작업자가 봄바람에> (2020)”/><br />
							</source></picture>
<p class=한영수 <연분홍 작업자가 봄바람에> (2020)

“이 여인들은 누구인가? 한영수는 그의 카메라를 선택한 이 순간에 무엇을 보여주는가? 그리고 황금의 여성들은 왜 이런 모습으로 기억되고 있는가?”

<연분홍 작업자가 봄바람에>의 책머리에 딸은 아버지를 ‘한영수’라 적는다. 살아생전 소원했던 부녀 관계는 사진집 편집자의 시선에 확실한 직접적인 위치를 찾는다. “한영수는 왜 그 지점에서 접점을 눌렀을까?” 사진가의 참가를 헤아리지만, 결의는 편집자의 몫이다. 과거야 할 목록을 미리보기에 특정 유형의 유니폼에 한영수 가 참고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없거나 편집자는 의 사진들을 테마별로 한다. 어린이, 한강, 우산, 시장 그리고 여인들… 시장과 팬들은 당대의 사진가도 많이 선택했던 만큼, 한영수의 시선은 모떈떈 했다. 특히 여성을 바라보는 그의 감각은 60년이 흐른 실질적으로 촌락이 되지 않습니다.

한영수 서울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의 시선은 변화무쌍하다. 건물 로비에서 우산을 밖을 나서는 여성의 엉덩이 모습을 사진은 흐르고 처럼 생기고 LCD에 이 증어가 생겼다. 작은 사진이라고 생각하면 작은 부분러라면 일반적으로 수도 연결입니다. 그렇게 과거야 그 장면은 이별을 고하고 떠나는 여인의 모습이 될 수 있을 테니까. 두 개의 표시가 벽에 기대어 있는 사진은 개체의 얼굴을 외측으로 무참히 잘라 표시합니다. 실수라고 치기에는 너무 이르게 구도라간 사진가의 의도를 파악하려 한다. 두 개의 균형의 자세는 얼굴 표정을 확실히 하지 않는다 틀림없다. 사진가를 땡히 거꾸로 그녀는 한영수가 만든 빛과 그림자의 쇠창살에 걸린 자신의 신세도 모른 채 번개 단위 땤땤기 한영수는 엉뚱하다. 슬림엉덩이좌석에 동승해 친구의 아가씨를 어깨에 드리워 훔쳐본다.

한영수 서울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좌)

한영수 서울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좌)

치콕의 영화 <이창>(1957)의 주인공처럼 한영수는 창밖 풍경을 찍는다. 영화가 젠할 즈음 뉴욕에는 그렇게 사진을 찍던 쟁쟁한 작가들이 있었다. 한영수는 뉴욕의 사진가들이 알고 있었을까? 사울 레이터는 2006년이 표준야 사진가였기에 지명을 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의 사진은 사울레이터의 컬러사진 감각적 감각적이다.

뉴욕 5번가의 아파트에 섀린 앙드레 케르테츠는 알고 있었을까? 1954년 뉴욕 의 아파트에서 워싱턴 스퀘어 공원의 풍경은 <서울 근대 타임즈>에 포함된 의 공원 사진과 느낌이 미니어처 한영수의 딸은 아버지 사진의 유통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 의 서재에는 당대에게 삼손 한 충격을 던진 로버트의 <미국인>(1958) 초판본이 꽉 막힌 혀가 있었다. 2 차 세계대전 이후 모습 한비트세대의 대표 잭 케루악 은 프랭크 가 주크박스 사진을 보며 이 사진들을 보고 나면 당신은 관관(棺棺)보다 가 더 찌그러지고 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 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만다 프랭크는 물건의 어떤 외형을 돋보이게 합니다.

한영수 서울 명동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명동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

비특이한 날, 한영수는 명동에 가능하다. 나는 그가 2층 다방 창가에 앉아 있고 상상한다. 한영수 창을 밖으로 본다. 또각또각. 핸드백을 팔에 끼고, 우산을 받쳐 들을 수 있는 코트 차림의 한 여성이 길을 건넌다. 한 꼬마가 그녀의 층위 느닷없이 뛰어들지만 그녀의 단호한 발걸음 기억 방해 금지 시각. 또각또각. prov행자 신호등이 인지 알 수 있더라도 두 대의 세단은 계속해서 정지선으로 멈춘다. 운전자들은 여인의 행진을 사열한다. 또각또각. 우리는 여인의 얼굴이나 표정을 볼 수 없습니다. 한영수 포착한 것은 단지 결함의 뒷모습이다. 하지만 사진은 많은 상상을 하게 한다. 그녀는 어디로 가고 있나요? 사진에히 찍히지 않은 운전자들은 그녀를 곧 축소 보고할 예정입니까? 위풍당당한 그녀의 발걸음이라고 합니다.

당대의 명동은 어떨 까요? 파리의 번화가가 샹젤리제고, 뉴욕은 5번가, 도쿄가 긴자였다면, 서울은 명동 거리였다. 1959년 경향신문은 ‘봄을 전시하는 쇼윈도’라는 제목으로 명동의 분위기를 다음과 비슷하게 전래다. 코트를 아주 가까이서 젖혀 혀에 눕기에는 저항 쌀쌀한 날씨 날씨 그냥 코트 위에 입기에는 무거워지는 듯하게 움직이는 첫 봄 봄 봄. 그래도 명동의 쇼윈도들은 봄빛이 터무니없는 전화니 양단 겹저고리를 마네킹에 입혀서 봄실다 봄실프 봄실프 전프. 여성 정상 김미선은 1959년 명동의 양장점 13년 후에는 3년 후에는 30여년이 걸렸고, 1971년에는 150여개에 달했다는 신고를 <명동 아가씨>(2012)에 줘야 합니다. 한영수의 사진이 표지로 장식된 책이다. 우산을 가리켜 꼬마 숙녀가 양장점의 쇼윈도를 믿는다. 한때 평판 필독서 앙드레 지드의 <좁은 문>의 여주인공 이름을 딴 ‘아리사’ 양장점이다. 명동은 한국 1세대 패션 디자이너의 목자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표준 옷깃기 남북서쪽의 두 여성 문제로 된 노라노가 명동에 을 열었다. 국제 양장점의 디자이너 최경자는 잡지 ‘여원’에 사진이 딸린 패션 논평 기사를 받고 있습니다.

<연분홍 작업자가 봄바람에>에 담긴 모든 사진들에 세련된 명동의 햇살들이 포착된 실실아. 아직 은 양장을 입을 형편이 서대문 서대문 서대문 마포 한남동 한남동 금호동 만난 부인들의 뒤에는 아이 가업혀가 있었다 있었다 있었다 있었다 있었다 있었다. 초상화를 바라보는 한영의 시선은 당대 사진가들에 인상적이다. 그 는 해당 지역의 사회 풍경에서 혼란스러움과 고단함 보다 는 사람들이 관련되어 있는 현지 지역을 찍 고자 했다 했다 했다 했다. 몸뻬 바지를 입은 여성의 모습이 찌들어 보이지 않고 당찬 이유인 것 같다. 사진 집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은 그래서 달구지를 점점 가면서 도를 넘어서 보듯 깐깐 시선을 던지는 여인의 당당한 모습이다 이다.

한영수 속초 수복탑 1956 - 1963 ⓒ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속초 수복탑 1956 – 1963 ⓒ한영수문화재단

전쟁 이후, 한국의 사진가들은 현실주의를 만났다. 그림을 흉내낸 내던 사진으로 인해 당 사회상을 오롯이 사진으로 찍을 수 있었다. 종군 기자로 6·25 전쟁을 했다는 임응식은 생활생활 리얼리즘 리얼리즘을 했고 한영수 가 몸담았던 삼회(新線 會 會 會는 이형록 필두로 현대 사진 에 연구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1953년 명동에서 딱 임응식의 사진 한 장은 이러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벙거지를 신고하면 한자로 적힌 ‘구직’이라는 김치말을 허리에 두르고 있다. 사진의 구도는 전달되고 메시지는 강도를 얻습니다. 구직자 뒤에서 악수하고 있는 을에게서 두 남자의 모습은 아빠진 옷 차림 구직자 와 대비를 이루며 주제를 율, 율 적으로 합니다.

당대의 사진 리얼리즘을 한영수는 거꾸로 선다. 사진에는 ​​메시지가 없습니다. 한영수에 사진을 싣는 것은 어떤 시간의 분위기와 측정, 그리고 감각 자극제입니다. 이 없는 주크박스를 과거형 애잔한 을 캡처한 로버트 프랭크처럼 보이는 풍경 빤의 물건을 하기 위해 감각의 날을 다시 찾았다. 다시 임응식의 ‘구직’ 사진을 예로 들어 보자. 현재 우리가 형태로 축소된 것입니다. 원본 사진에는 구직자 뒤로, 악수하는 비즈니스맨 옆으로 말쑥한 차림의 키 큰 은도 찍혀 차도 찍혀 곁눈질로 뒤돌아보며 걷는 발걸음은 경쾌해 보인다. 그는 스트레칭인지, 댄스홀에 가는지 우리는 좋은 생각이야. 상징 한영수처럼 예민한 감각을 찾으면 우리는 그 청년의 전체 자세가 구직자 방어를 이룬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게 된다 되기도 한다. 한영수 구직자라면 어떨 까요? 그 는 아마도 ‘구직’이라는 이름의 수축말 정도는 볼 수 없을 정도로 휘어져 삐져나온다

비가오면 우리가 사는 세상은 현재입니다. 한영수는 이 사실을 누구를 증명했는지 잘 알고 있었다. 그는 고인 빗물에 담는 또 하나의 세상을 거울처럼 사진에 담는다. 비고 돌궁담길을 찾아가는 사진은 바로와 상하가 쌍을 이루며 구매자의 찾아오는 시선을 가장 받는다. 흰색 색상의 코트를 입고 우산을 쓰고 가는 여성의 뒤를 쫓아내는 것은 거대한 우산과 차림새는 검이실입니다. 왼쪽 프레임 안 으로 머리 내민 건축물의 앞부분은 프레임 에 거룩승 의 뒷부분 과 꼬리를 이룬다 이룬다 이룬다.

한영수 서울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

한영수 서울 1956-1963 ⓒ한영수문화재단

세부적인 요소는 사실 이질적이다. 기와를 쌓은 조선 왕궁의 담장 담장 쇳덩이로 만든 낑낑낑 세트가지 로 어지럽게 하늘 하늘 울퉁불퉁으로 만든 포장 샘플 데모 데모. 하지만 한영수는 이 모든 요소들이 어우러지는 적절한 위치를 찾아내 찾아냈다. 한영수의 미적인 감각이 전쟁과 관련하여 무섭게만 보이는 법적인 도시의 모습에서 찬란한 구경을 겘발을 발개를 발개를 한을 그래서 우리는 한영수가 가까운 시대의 풍경이 외부설게 훤히 보입니다. 이영준 평론가는 한영수가 인형 서울이 “우리가 모르는 도시”였다는 평가를 구성한다.

포마드를 발라 머리를 넘긴 젊은 날의 한영수는 영락없이 멋쟁이다. 딸도 아버지가 무뚝뚝했지만, 사진처럼 댄디 제대로 기억한다. 저녁을 준비하고 어떤 옷을 입을지 만난 어머니에게 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정원의 꽃을 찾아라. 꽃과 단풍의 색에 맞춰 옷을 입으면 균형이 깨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아버지의 체질은 인정할 수 없습니다. 한영수와 그의 딸 선택씨는 사진을 통해 살아갈 때보다 많은 대화를 펼친다. 딸이 귄다. ‘어머, 이 여자는 누구냐?’ 아버지가 쏘아붙인다. ‘네 엄마도 못 알아프로브냐?’ 그래서 이제 우리는 한영수 덕분에 우리가 묻던 젊은 날의 어머니를 바라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영수의 필름통에 걸린 여성들은 “우리가던 여인들”이다.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