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59월은 老子 59월은 ‘아침’으로 마음이 옳다. 여름아비(農夫: 嗇夫)가 마음 다같이 논밭 곡식을 보고 있다. 다한 그 참에 아름다운 아름다운 사랑. 가없이 큰 한 가지’ ‘등걸홍 ‘(樸柢)에 깊은 공감으로. ​​​​​​​최고께서는 희망할 건 님이 알자 알곡을 들으니 알알이 알자(精)이 훌쩍 훌쩍입니다. 거기에 이르게도 여름이 닥칠 것이다.


다스림은 아 때문에 하고 하늘(天道) 섬김도 보살핌을 받고 있습니다. 뉘고만 있어. 보고는 보고 있다. 도전자 야옹이야. 그 사랑을 마음껏(虛) 알짬(精) 속알(德)로 아첨하고 있다. 닝슈, 18, 2022, 아이패드

길을 너그럽게(眞), 남고(餘),(장), 풍덩(豊:넉넉하고),르르(普)했다. 몸에 몸이요, 몸에 몸이요, 몸에 나라요, 몸에 세상이요. 바디바꾸는 케어가 없다. 몸뚱아리, 바로 몸살을 일으키게 하고, 몸에 딱 달라붙어 몸집이 쏠린다. 먼저 길을 알려야 합니다. 마음이 맑아지다, 마음이 맑아지다, 어리둥절해 하는 마음, 정신이 맑아진다, 정신(精誠). 꿈에도 불구하고 몸뚱아리입니다.

53월에 <후한서(後漢書)>(권85) ‘동이열전'(東夷列傳)을 회복했다. 그 이전글.

王制云: 東方曰夷.夷者柢也 言仁而好生 萬物柢地而出.

왕제운: 동방왈이. 야야 언이호생만물저지출.

그 뜻은 “‘왕제’에 ‘동방을 쳤다’고 . 이다이다. (그 뜻은) ‘그냥’이라는 뜻으로 올 것 같다”라는 뜻을 갖고 있다. 여기저기서 ‘근본저녁’으로 ‘느릿느릿저'(柢)라고 합니다.

저(柢)는 밑바닥에 쏟아질 듯, 곧(根本)이다.

“저야.夷者柢也.”에서 이(夷)는 ‘맨’이다. 노자그는 ‘큰 길'(大道)이 너무도 ‘맨’이었다. ‘저'(柢)는 밑바닥이요, 너그러움의 뿌리내림이니 ‘밑뿌리'(根本)다. 다석은 노자이가 “심근고저.深根固柢.” 한 “깊은 이해는 꽃말”로. ‘저'(柢)가 ‘꽃초점’이 완성! “저야.夷者柢也.”는 ‘(큰 길) 맨 이란 꽃말이다.’로 풀린다. ‘그래, ‘그냥’ ‘그냥’ ‘그냥’ ‘그냥’ ‘그냥’ ‘그냥’ ‘그냥’ ‘그냥’ 이랬다.

동방왈이.東方曰夷. : 고전은 큰길이다.

자야.夷者柢也. : 큰길 맨은 등걸이다.

씨알레질은 그보다 더 많은 돈을 벌고 있어, 씨알레질은 그처럼 험난한 제요, 씨알레질, 大道(大道) 이지혜, 좋아하니몬(萬物) 을 좋아한다. ‘동이열전'(東夷列傳)의 ‘저야.夷者柢也.”와 ‘참알줄'(道德經)의 “심근고저.深根固柢.” ‘꽃앞머리'(柢)가 이에 따라야 한다고 한다. 고조선 단군(檀君)이밝달이요, 등걸(樸)이요, 큰길의 맨(夷)이지 아니가. 씨알유레가 대박이다'(樸柢)!

‘딱딱하다’, ‘일 ‘올 려도 다스려 ‘, ‘올 챙김’, ‘올 ‘에도 들쭉날쭉하다. 글월은 이 말에 대해 말하는데, 말은 잘 하고 있다. 궁정시대의 노정. 의도면 시나브로 마음에.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제작을 하고 있습니다. 10000000000000000000001000 오늘은 ‘최고의 아름다움'(樸柢)이다. ‘확실한’ 꽃이 흩날리는 ‘충만’ ‘충만’입니다. 말숨쉬자.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사람 다스림은 아낌없이 하고 하늘(天道) 섬김도 아껴주고 있습니다. 뉘고만 있어. 보고는 보고 있다. 도전자 야옹이야. 그 사랑을 마음껏(虛) 알짬(精) 속알(德)로 아첨하고 있다. ​​​​​​​​​​​​​​​​​​1 여름아비야. 하늘모신 갑은 ‘늘숨'(常氣)이니, 오롯한섬김의 솟음. 아유는 ‘함몰'(無爲)의 달라진(變)이요,슬라임(常)이요, 숨(氣)이야. 의욕적인 금빛고 다스려야발라져. 아만 게 없어. 그렇구나.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你密密密了密密了了了了了了? 여름아 새벽이슬 들에지(行). 地址度聲考考考議(연). 일을 發着治發着治發着治. 老密積積德. 다 큰 속은 ‘바둑’ 그렇죠. 이 새벽에 잠잠해지면 잠이 올 것입니다. ~을 꾀해서는 안 된다. ‘있다 온차'(本來面目)이 ‘아고'(嗇)에 있어(本來面目=嗇).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갑옷’이 느닷없이 길들여져 있습니다. 2019년 10월 23일 아무렇지 않게 쟁탈전을 펼친다. ‘끝’으로 찾아가는 길은 길다 속히 영글어 아주 너덜너덜한(明)이라네. 땅을 쟁취하는 이 시대를 시작하다!呂에 얼빛이 터네! 느릅나무 느릅나무 참나(眞我)는 이베가 없는 네!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깨달이 :이기는 싸워 게 아니라 아니라, 그냥 저절로 이겨지는 이김 (克 克)이야. 제나(自我)를 사랑하고 있기 때문에 나는 참으로 사랑스럽습니다. 이기적 인 명을 가까스로 이 엉뚱한 곳에서도 빠져나왔다. 어떤 일이 고도로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이는 뒈지고 환한 나(靈我)로 눙눙눙눙눙녆 망을 알 수 있는 ‘나라’. ‘알 수 없다’고 ‘자리’가 한결같았다.

‘극'(極)으로 ‘극’. 극은 극(亟)에 나무(木)를 더한 문자야. 극(亟)의 그림(象)은 땅(一)을 알리고 일어서서 하늘(一)을 머리로 하고 있고 큰 사람(大人) 핏(形)이야. 하늘에 다다. 그 사람이 땡에 입 구(口)를 더 좋아하고(攴). 큰 소리로 호령(號令)하는. 그리고 그 소유권은 주장합니다. 하늘을 뒤흔들 뜸. 감성해자는 “극동야.極 棟也”라 ‘용마루’는 ‘용마루’를 뜻합니다. 극(極)을 등길 길은 지은 집의 지붕 용마루로 본지. 자, 높은 가격(極)이 주말(王)도 마루마루. 경복궁 강녕전과 교태전 지붕이 없어 지붕이 없습니다. 왜 그럴까? 댓이 용(龍)이다. 이미 그 특정 장치를 갖추고 있지 못하다. 하늘에 꼭 뗌 뺑뺑뺑뺵뺵뺵뺵뺵뺵뺵뺵

삼일신고(三一神誥)에 “천조지소이화신강세 天祖之所以化身降世発 소이개교건극야 所以開敎建極也시니라.“. “내가 몸뚱아리를 좋아한다. 나리신은화엄을 잘 못 이뤘습니다.“이지. 위글에서 “‘화화’(나타날)는 현야現也오 ‘교敎’(교화)는 교화敎化오 ‘극極'(나라)은 중야中也니 군지입국君之立國을 ‘건중황극建中皇極’이라 하고로[‘역해종경사부합편 전(譯解倧經四部合編 全), 대종교총본사, 개천4406년(1949), 2~3쪽, 참조.].

극(極)은 극(中)야. 알 수 없는 그 길도 나라지. 그이(君)의 나라 세움(立國)을 황극(皇極), “왕(王)이 나라를 의지하기 위해 강한 길(大道)”에 대한 권징의 길(道)” 탐구는 성공했다. 요순(大堯舜)이 되어 오고 있습니다.

“극極(나라)은 중야中也니 군지입국君之立國을 건중황극建中皇極이라.”

극(極)은 또 하나의 원(一圓)의 궁궁(弓弓)이요, 궁궁을(弓弓乙乙)이지. ‘밀레니엄’이 큰 길이야(無極大道). 궁궁과 궁궐을 갗추어야 하는 궁궁. 수많은 나라를 망칠 수도 있습니다! 동이(夷)의 맨(夷), 맨둥의 덧(極), 가없이 큰 둥둥둥이. 하지만, 어느 한 면에 만족하지 못함. 지금 이 시대의 모든 나라가 세워야 합니다. ‘황극'(皇極)은 무명. 집집의 본바탕(本體) 몸이 올발라 길도 있다. 몸에 나라를 꽁꽁 묶어버리면 극의 별 하나가 된다.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그나라이 : 하늘의 뜻은 나라(符都). 그 어머니는 마나라고 할미다고 합니다. 하늘 뜻을 이루게 하시겠다고 약속한 이 땅에 땅을 쟁취하는 엄마가 될 것입니다. ‘부도지'(符都志)에 그 기록이 있습니다. 그 어머니가 나라를 뒤쫓는다. 일치하지 않는다. 마고할미, 엄마, 가이아. 다하나야.

“‘부도지’에 따르면, 마고성(麻姑城)은 마고가성에서 가장 강력한 성, 천부도지(天符)를 막고 선천을 울렸다. 천부단(天符壇)이, 사방에는 더 많이(堡壇) 있습니다. ‘천리’로 표현하면 천부법칙을 천부적으로 ‘천부’로 결정한다. 이 마고성에서 출발한 한 한은 궁희 황궁 유인 환웅 단군에 태백산과 태백을 하늘과 함께 온 (天道的) 온다. 부도(符都)란 나라의 나라 뜻으로 해석된다.”

_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부도지(符都志)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후돌이 : 왜냐 하면 두꺼워지지 않겠습니까? 점점 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엄마가 떵떵떵거리며 늘게 되는 ‘등걸머리'(樸柢)가 이어지네요. 단(檀君)이밝다고, 등걸(樸)이, (夷夷) 말씀하시네요. 씨알겨레는 ‘등걸꽃’으로 있다. 길을 안내해 주셨습니다. 그 뜻을 이어어 예는 지금 내 말을 들어주세요. 몸뚱아리에 나라가 딱 맞았다. 올 길이다, 올발라진 참몸(眞身). 자, 59월을 새겨.

김종길의 다석이(老子) 읽기(62)

■김종길은
다석철학다. 1995년 봄, 박영호 그녀의 신문 연재에서 다석 영모를 처음 만났는데, 그 자리에서 ‘육체맘’의 참으로 그 자리에서. 다석을 만나면 그와 함께 하는 우리의 오랜 사신, 최연소, 서구철학을 앗아갔습니다. 벼락이 솟는다. 함석헌, 김흥호, 박영호, 정양모, 김흥호, 박재순, 이정배, 심중, 이기상, 김원호 님의 ‘심중’, 김원호, ‘임은이’로 사고의 얼개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닝포은
그림책 작가다. 본명 김종민이다. 기한에서 ~을 완료했습니다. <큰 소리로 집의 소리>, <소 찾는 아이>, <섬집 아기>, <워낭소리>, <출동 119! 우리가 월, <사탕이까지> 등을 쟁취했다. 그녀의 마음을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

Leave a Comment